SUB/미니멀라이프 전후. 비움의 과정


I’m a minimalist for a year and nine months. I’ve been blogging about the process to minimal life. I’m going to organize my records and make it into a video. Before I show you the process of emptying. I’m going to open my room before I meet Minimal Life. This is my former room where I used to relieve stress through consumption and collection. So I took the chance to get into the minimal life and start emptying things step by step. 1. something in full use The first thing I threw away was that we used it up but nobody threw it away. I could enjoy the pleasure of being emptied with relatively easy things to give up. It was at this step when I threw away the most things. 2. Something similar in purpose Unlike the first stage, which did not require much consideration, we should think about our own. First, check for similar clothes, shoes, bags, etc. Just as a clean cloth can replace kitchen gloves, coasters, and dish drying rack, we should consider whether we can tie up the use of things. It’s also time for me to reflect on my past spending habits, whether I’ve bought anything else under the pretext of stress or sales. 3. What I don’t need anymore I was more greedy about emptiness after going through two stages. So I started organizing things that I don’t want to empty out. items with memories of the trip, hard-purchased interior props, etc. Most of the things we used to call ‘pretty waste’ as a joke. From now on, it’s not about throwing away, it’s about leaving something precious to me. I was able to think about my taste and make sure of it. 4. Even precious to me I don’t think it’s right to stick to things just because they’re ‘precious to me’. so I have the idea that something that’s important to me can be emptied one day. I once emptied the camera that I cared about but didn’t use often and the memory box that I collected gradually since elementary school. I often hear people say that it’s hard to give up things. In the previous video, I mentioned small tips such as “1IN1OUT” and “a temporary empty box”, In fact, I don’t think “how” is important. “Why” do I want to empty my stuff? “Why” do I want to be different? “Why” did I choose Minimal Life among the countless ways of life? I think the questions are the first ones. You can think about yourself and find a way and speed that fits you. If you adjust to someone else’s speed, you get dissatisfied with your situation. “I live with my family, so I can’t do that”, “because of my job, I can’t leave things like that.” Minimal Life is about direction, not methodology. so I don’t think there’s a set answer or end. Put the hesitating stuff in first. Practice it as gradually as you can, starting with what you can now. What you’ve experienced through emptiness is not lost. neat surroundings and mind freedom away from unnecessary consumption The relaxation that permeates our daily lives naturally causes us to continue emptying. I hope we can be together at our own way and speed. Thank you for listening to the long story.

33 Replies to “SUB/미니멀라이프 전후. 비움의 과정

  1. I aspire to your 'before'! I need to do a level of decluttering that would have some shivering in a ball in the corner. This is very motivating; my goal is to have three rooms done by Christmas; one is a room that inadvertently became storage and now looks like a landfill.

  2. 미니멀 라이프는 경쟁이 아니라 자기만족이며 삶의 방식이죠
    저는 미니멀라이프에 대한 책과 유튜브를 많이 봐왔는데요
    미니멀라이프에 대한 방향성을 자신의 삶에 알맞게 적용하면 된다고 봅니다
    미니멀 라이프는 행복하고 여유롭게 가는 수단이지 목적은 아니니까요

  3. 저는 최근에 히조님 영상보고 비움을 접했어요! 비워내는 것이 익숙하지 않지만 히조님의 영상들을 보며 노력하고 있어요! 댓글은 처음 남기지만 비움을 공유해주셔서 항상 고마워요🤍

  4. 불필요 한 것들에 대해 늘 고민이 였지만 그간 히조님 영상을 보고 나눔했죠! 나에겐 필요 없지만 누군가 에겐 꼭 필요 하다는 것을 알아가는것 ㅎ

  5. 지혜로운 이유로 새 방향의 길을 걷고 계십니다. 쇼핑을 너무 싫어하는 나로서는 미니멀리스트가 될 이유도 없지만 안 쓰는 물건을 버리는 것은 쉽지가 않죠. 최근 11kg나 살을 쪘는데 아끼던 옷들을 과감하게 보내질 못하고 있어요. 살을 뺄 계획이라고ㅠㅠㅠ

  6. 잔잔한 소비를 절제하니…
    요즘엔
    차를 바꾸고싶고.. ㅋㅋㅋㅋㅋㅋ
    막 그래요 ㅋㅋㅋㅋ
    저는 금단현상이 오는 시기예요ㅎㅎ

  7. 비우기전의 방도 제가보긴 미니멀스러운데요 히조님^^
    미니멀을 선택한 이들은 분명 그들만의 이유가 있는게 맞는거같습니다
    각각 다른 이유들이니 다른 모습으로 다른 속도로 진행되어야하는것도 맞는듯싶구요
    그 종착점 역시 각자 다르리라봅니다
    타인의 시선 신경쓰지말고 꿋꿋하게 나 자신만의 길을 걸어보자 다시 한번 생각해봅니다

  8. 좋은 주말이 끝나가네요 ㅠㅠ 좋은 밤 되세요! 진심 너무 깔끔한 거 같습니다 ㅎㅎ저는 이전 모습에 좀 더 가까운 것 같네요 아직 ㅎㅎㅎ

  9. 원래 불필요한것은 구입하지 않고 있던 물건도 조금씩 비워내고 있는데 아직 멀었다 싶어요. 잘 정도된 공간이 주는 쾌적함이 너무 좋아요. 희조님 영상에서 그 쾌적함이 느껴져서 자꾸 보게되요. 참고해서 저도 내년부터 시작!

  10. 처음에 결심하고 그 결심을 행동으로 진행하는 과정이 힘든거같아요 특히 추억있는 물건들은 아직도 잘 못버리겠어요 ㅠㅠ 언젠가 천천히 비울수있겠죠 ㅠㅠ

  11. 저는 아직도 예쁜 쓰레기들을 수집하고 있어요 🤣 근데 히조님 영상 볼 때마다 미니멀라이프를 살아 볼까 하는 맘이 들어요 며칠 지나면 또 예쁜 쓰레기 검색중인 저를 발견합니다 ㅎㅎㅎ

  12. 실천은 계속 미루지만.. 히조님 덕분에 인식은 많이 바뀌고 있는 것 같아요😌 조만간 미니멀라이프 꼭 도전하겠습니다! 좋은 영향 주셔서 감사해요:-)

  13. 저는 친구들에게 제 방 별명이 다이소…. 지금도 예전에 많이 비웠다 생각하는데 아직도 방바닥에 굴러다니는 물건에 밟히고 걸리고.. 이런 것들에 지쳐 미니멀을 실행하고자 노력하는 저 같은 사람도 있네요 😭 한!!!참 멀었지만.. 히조님 영상보고 다시 자극 받고갑니다..

  14. 히조 님을 보며 미니멀에 대해 조금씩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어요. 이번 영상도 좋은 영향으로 다가올 거 같아요.

  15. Lovely & quiet moments. I wouldnt agree with bed against the window… but for the rest… minimal is super.👍🏻🎆✨🎇💎

  16. 저는 마음만 미니멀인데..실상은😅쌓아두지 말자~필요한것만 사자~하면서 양키켄들을 두개를 주문했네요.이미10개 가까이 있는데두요..저는 독일 거주중인데.독일 사람들은 정말 미니멀하게 군더더기 없이 심플하게 살아요.배워야 하는데 현관입구부터..짐으로 메어지게 살고 있네요😭😭

  17. “ ‘설레는 것’이라는 이유로 물건에 집착하는 것도 옳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와.. 이 문구에서 머리 한 대 맞은 기분🤣

    왜 감정을 물건에다 투영시켜왔을까요..?
    물건은 감정이 아닌데 말이죠😭
    물론 그것도 개인의 감성과 취향이 묻어나지만
    중요한 것은 ‘집착’이냐 아니냐이겠죠..!

    제가 어떠한 감정을 물건에 투영시키며 왔는지 천천히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져야할 것 같네요😌

    저도 미니멀리즘으로 한 걸음 더 ☺️🙏🏼

    멋진 영상 언제나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